자유게시판
게시물이 없습니다.

포인트 랭킹

  1. 1폭스515,870점
  2. 2반달오자106,630점
  3. 3상여이유44,070점
  4. 4Cool14,881점
  5. 5없다뮤7,760점
총 게시물 80건, 최근 0 건
   

[실화] 강 너머 전우

글쓴이 : 폭스 날짜 : 2017-07-15 (토) 조회 : 594
할아버지가 전쟁 도중 체험한 이야기다.

할아버지는 남쪽에서 미군과 전투를 했다는데, 운 나쁘게도 열세인 곳에 배치되어 서서히 후퇴하는 나날이 이어졌다고 한다.

하지만 그러던 어느날, 마침내 본대 위치가 발각되어 공습이 대대적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필사적으로 후방을 향해 도망치는 사이, 동료들은 하나 둘 죽어나갔다.

할아버지도 죽음을 각오하고 이동했지만, 하루만 더 가면 안전해질 지점에서 폭탄이 떨어졌단다.

정신을 차리니 아군 진영인지, 병사들이 잔뜩 있었다고 한다.



강에서 가까운 공터 같은 곳이었는데, 많은 병사들이 뒹굴며 놀고 있어 전장이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분위기였다.

할아버지는 근처에 있던 위생병에게 자기네 부대는 괜찮은가 물어봤다.

[강가 근처에 있을걸?]



강가에 가자 대장은 보이지 않았지만, 퇴각 도중 헤어졌던 동료들이 있었다.

제법 친한 녀석들이 보이기에 할아버지는 기뻤지만, 1/3 가량만 있다는 걸 알아차리고 슬퍼졌다.

개중 절친한 동료와 이야기를 나누며 놀고 있는데, 강 저편에서 낯익은 동료가 큰소리로 할아버지를 부르더란다.



아무래도 같은 부대의 A인 듯 했다.

할아버지는 A가 강 저편에 있다는 걸 동료들에게 알렸다.

처음에는 다들 멍하니 강 너머만 바라보더란다.



할아버지 눈에는 확실히 A가 보이는데, 다른 사람들에게는 전혀 보이질 않는 듯 했다.

개중 누군가가 [아, 그런가?] 라고 말하더니, 다들 할아버지를 떠밀어서 [너는 저 녀석한테 헤엄쳐서 가봐!] 라고 말하더란다.

할아버지는 당황하는 사이 동료들은 할아버지를 강에 내던졌다.



할아버지는 부상자한테 무슨 짓을 하는건가 싶으면서도, A도 살아남았구나 싶어 기쁜 마음으로 통증을 참으며 헤엄쳐갔다.

건너편 강가에서 부르는 A의 목소리를 따라가는 사이, 갑자기 엄청난 통증이 덮쳐왔다.

악어에게 물리기라도 했나 싶은 순간, 할아버지는 자신이 침대 위에 누워있다는 걸 알아차렸다.



아까까지 있던 곳과는 다른, 기지 안이었다.

할아버지는 통증을 참으며 위생병에게 어디인지 물었다.

할아버지가 후퇴하려던 곳보다 더 후방의 기지였다.



[고생 엄청 했구만. 업고 와준 동료한테 고마워 하라고.]

할아버지는 더 질문을 하려했지만, 일단 잠이나 자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다음날, 할아버지가 고통에 신음하고 있는데 A가 찾아왔다.



A는 씩 웃으며 [너 어디 숨어서 혼자 뭐 먹기라도 했냐? 무거워 죽는 줄 알았네.] 라고 말을 건넸다.

할아버지는 A가 업어다줬다는 걸 알아차리고, [이것도 마른거야.] 라며 웃어넘겼다.

그러는 와중에도 마음에 걸리는 것을 차마 입에 담지 못하고 있자, A가 먼저 입을 열었다.



[우리 부대에서는 7명 살았다.]

할아버지는 그 강둑에서 만난 사람들 이름을 말해봤지만, 전부 살아남지 못했다는 대답만 돌아왔다.

할아버지는 늘 말하곤 했다.



[전쟁에 나서면 죽음으로 꽃을 피우라는 소리를 해댔지만, 아무리 그래도 전우끼리는 살아남았으면 하는 마음 뿐이었다. 그게 다 같은 마음이었지.]

8년 전 할아버지는 세상을 떠났다.

지금은 강 너머 저편에서 옛 전우들과 잘 지내고 있을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8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80  나를 소환했느냥 +4 폭스 09-02 0 776
79  인과응보 +3 폭스 09-02 0 764
78  귀신 몰카 +4 폭스 08-12 0 1406
77  멍뭉아 골라봐 폭스 07-15 0 586
76  [실화] 강 너머 전우 폭스 07-15 0 595
75  스카이림의 VR 폭스 07-11 0 293
74  생명력 甲. 폭스 05-29 0 343
73  캣파이트 ~ 폭스 05-20 0 370
72  착한 혹등고래 ㅎ 폭스 05-20 0 322
71  3000원 짜리 밥상 ~ 폭스 05-20 0 319
70  충돌 시험 ~ 폭스 05-20 0 312
69  야구장의 유령 폭스 05-20 0 303
68  깝치면 안 되는 이유 ~ 폭스 05-19 0 315
67  [유머] 랜선웨어 막는 법 폭스 05-15 0 298
66  한심한 친구 폭스 05-15 0 294
65  김일병 총기난사 사건 폭스 05-13 0 314
64  타임슬립 스릴러 재밌는영화 시간이탈자 보… 레몬코스 06-24 0 720
63  오늘부턴 간편하게 가입해서 안심하고 영화… 레몬코스 06-24 0 744
62  즐거운토요일되시길 +2 폭스 04-23 0 1321
61  신나는주말이다 +2 폭스 04-15 0 1933
60  완전 기대되는 김광석 다시부르기 콘서트 드… 레몬코스 04-14 0 943
59  즐거운하루되시길 폭스 04-10 0 653
58  즐거운하루되시길 폭스 03-14 0 661
57  헬조선 유우머 폭스 01-29 0 734
56  지나가는 그림자 - 폭스 01-29 0 648
55  rmakswa 폭스 12-14 0 731
54  출석 폭스 12-10 0 775
53  그만좀끼어들어라 폭스 12-07 0 779
52  홍진영 하필 그날 방전됨..ㅋㅋㅋ 레몬코스 11-09 0 896
51  다이빙 놀이 슬픈컷! 폭스 11-06 0 744
 1  2  3  맨끝
 
Copyright ⓒ www.coolrun.co.kr. All rights reserved.